여고추리반 테스트

# 실시간 추리반의 여론은?

문학문
고혜경

여고추리반 속 나는

스릴을 즐기는

본투비 추리덕후

27.69% of participants are the same type as you.

▲  Press long to save image  ▲

“짜릿해..! 즐거워..!”

나는 여고추리반에서...

사건이 발생하면 오히려 스릴을 즐겨요.

뻔하지 않은 방법과 꼼수로도 사건을 해결해내요.

“찾았다!” 다른 사람들이 엄청 오래 고민하던 단서를 보자마자 한 번에 발견해내기도 해요.

돌발 상황이나 찰나에 순간에서 집중력이 좋아요.

그래서 가끔 사건이 미궁에 빠져있을 때 실마리를 찾아내요.

여고추리반에서 없어서는 안 될 키 메이커에요.

나와 추리 케미가 통하는 여고추리반 짝꿍은?

기억력 분석력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추리천재 재재

우리 둘이 만나면 못 풀 사건이 없어요.

내가 동아리방 암호를 까먹더라도 ‘재재’가 다 기억해줘요.

‘재재’가 문제를 잘 풀 수 있도록 엄청난 단서들을 들고 오는 편 이예요.

잠시 필요한 상황에선 ‘재재’랑 1:1로 싸우며 소란 피우는 연기도 가능!

야자실 미스터리의 진실은?

나이등에게는 돌아가신 삼촌 ‘나소설’이 있었다.
문학문 선생님은 우연히 읽은 나소설의 로맨스 소설
‘너에게 달려가는 3,465의 시간’책을 표절하였다.
이를 안 나이등은 문학문에게 진실을 밝히라며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전전긍긍하게 된 문학문은 추리 스릴러물을 전문으로 써오던 작가답게 나이등을 죽일 계획을 세웠었지만, 어째서인지 나이등은 이미 죽어있었다...

고혜경은 사실 쌍둥이 동생‘고혜영’이 있었다. 이 둘은 과목을 각각 반반씩 나눠 시험을 보고, 줄곧 한 사람인 척 전교1등을 유지해왔다. 평소 고혜경을 계속 견제하던 전교2등 나이등은 고혜경을 끊임없이 관찰하였고, 고혜경의 발목이 하루만에 멀쩡해진 사건을 계기로 고혜경이 쌍둥이란 사실을 혼자만 알게 되었다. 이를 향한 증거들을 다시 한 번 잘 살펴보자. 고혜경이 야자실에서 꼼짝 앉고 공부만 하는 모습으로 CCTV나 주변 증언에 의해 알리바이가 성립이 될 동안, 쌍둥이 동생 고혜영은 나이등을 몰래 살해하였다. 결정적인 증거들은 모두 고혜경을 향하고 있었다..!

사건해결 결과

  • 등수
  • 진행시간
  • 힌트 사용
  • -
  • 00:00:00
  • 0/5

Compatability by type

  • Good

    고전 추리왕
    보급형 셜록홈즈
    See types
  • Bad

    미친 촉 소유자
    예리한 쎄믈리에
    See ty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