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판 로맨스 테스트

조선판 로맨스에서 나는

착한 사람이 끌리는 이유

조선판 신데렐라 콩쥐

31.71% of participants are the same type as you.

▲  Press long to save image  ▲

“소인이 꽃신의 주인이옵니다.”

조선시대에 나는

평소에는 집에서 조용히 다도를 하거나 독서를 하면서 시간을 보내요.

하지만 한 번 외출하는 날이면 모든 걸 다 하고 오는 편! 마을 잔치가 열리는 날에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즐겨요.

타고난 선한 마음씨 덕분에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호감을 얻어요.

무리한 부탁도 잘 거절하지 못해서 웬만하면 상대가 원하는 쪽으로 다 맞춰주는 편이에요.

나의 조선판 로맨스 클리셰는

신데렐라에게 요정 할머니가 있다면, 나에게는 작고 귀여운 두꺼비가 있어요!

사랑의 방해꾼들이 나를 힘들게 할지라도, 수많은 큐피트들이 나를 도와줘요.

예기치 못한 행운과 기회를 잘 잡는다면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 거예요!

나의 조선판 로맨스는 무슨 맛?

인간 자석처럼 사람들이 달라붙는 나의 로맨스는 조화로운 맛이에요!

안정된 연애를 꿈꾸는 나의 조선판 로맨스 맛은 자연을 그대로 담은 나물이 조화로운 조선 샐러드, 본나물비빔밥!

나의 조선판 로맨스, 현실에서도 맛볼 수 있다면?

본나물비빔밥

Compatibility by type

  • Good

    매번 진심인
    일편단심 춘향
    See types
  • Bad

    뚫리지 않는 철벽
    마이웨이 흥선대원군
    See types

저잣거리 조선 샐러드 맛집
본죽&비빔밥 보러 가기